기사보기

“해수부 퇴직 공무원 산하기관 재취업률, 타부처 比 2배 많아”

기사입력 : 2018.10.11 18:22
+-
article box
민주평화당 김종회 의원.(사진=뉴시스)
[로이슈 최영록 기자] 해양수산부를 퇴직한 관료들이 산하기관에 대거 재취업하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특히 해양수산본부의 실무 최고 책임자격인 기획조정실장을 거치면 항만공사 사장으로 직행하고 있어 개선이 시급하다는 지적도 나왔다.

11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민주평화당 김종회 의원은 국정감사 자료를 통해 해양수산부에서 서기관 이상을 지낸 퇴직 공직자 가운데 최근 5년간 재취업 한 사람은 82명에 달한다고 밝혔다. 이는 규모가 비슷한 부처의 퇴직 공무원 중 38명이 재취업한 것과 비교하면 2배 이상 많은 셈이다.

실제로 ▲인천항만공사 남봉현 사장은 본부 기획조정실장을 ▲부산항만공사 우세종 전 사장도 본부 기획조정실장을 ▲여수광양항만공사 선원표 전 사장은 본부 중앙해양안전심판원장을 지낸 바 있다.

이들은 퇴직 후 항만공사로 자리를 옮기면서 성과급을 포함해 2억원대 연봉에 기사 달린 업무용 차량, 법인카드, 업무추진비 등 각종 혜택을 누려 ‘황제 보직’이라는 논란을 낳기도 했다.

또 해수부 수산정책실장이 한국수자원관리공단 이사장으로, 해수부 해양정책실장이 해양과학기술진흥원 원장으로 재취업하는 경우도 있었다. 뿐만 아니라 해수부 일반직 고위공문원과 인천청 항만정비과장 등이 협력업체 사장 자리를 꿰차기도 했다.


이처럼 해수부 출신 전직 관료들이 누구나 선호하는 직장에 취업하는 것은 해수부의 막강한 권한과 결속력 강한 해수부 특유의 ‘마피아 문화’ 때문이라는 지적이 일고 있다.

김 의원은 “국민의 눈높이와 법 상식에 비춰볼 때 재취업한 일부 해수부 관료들의 퇴직 전 보직과 재취업한 직장간 업무 연관성이 전혀 없다고 볼 수 없다”며 “해수부 관료에 대한 특혜가 광범위하게 뿌리 박혀 있다면 적폐청산의 일환으로 일소돼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최영록 기자 rok@lawissue.co.kr
<저작권자 © 로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로이슈가 제공하는 콘텐츠에 대해 독자는 친근하게 접근할 권리와 정정·반론·추후 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law@lawissue.co.kr 전화번호: 02-6925-0217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