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보기

가스공사, 전력수급 안정 위한 친환경 가스냉방 보급 주력

기사입력 : 2018.10.04 18:27
+-
article box
한국가스공사(사장 직무대리 김영두)는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전력피크 억제를 위한 ‘가스냉방 보급 확대 정책 세미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사진=한국가스공사)


[로이슈 김영삼 기자] 한국가스공사(사장 직무대리 김영두)는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전력피크 억제를 위한 ‘가스냉방 보급 확대 정책 세미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가스공사가 홍의락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대구 북구을) 주관으로 한국도시가스협회와 공동 개최한 이번 행사에는 정부·도시가스사·학계·환경단체·기기제작사 관계자 등 50여명이 참석했다.

세미나에서는 △가스냉방을 통한 하절기 최대 전력수급 안정, △고효율 냉방기기 보급을 통한 환경피해 최소화 및 온실가스 저감, △가스냉방 보급 필요성에 대한 공감대 형성 및 국가 에너지 전환 정책 달성 기여 등에 주안점을 둔 논의의 장이 마련됐다.

우리나라는 매년 하절기 냉방기 사용 급증으로 인한 전력피크와 안정적인 동절기 가스수급 대응방안 마련에 고심해 왔으며, 특히 올여름 기록적인 무더위로 인해 전력예비율이 7%대까지 하락함에 따라 냉방에너지 수급에 대한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

이러한 환경에서 최근 정부의 지속가능한 에너지 전환 정책의 합리적 대안으로 새롭게 각광받고 있는 가스냉방은 환경과 효율성 이슈를 동시에 아우르며 국가 전력수급 안정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이날 행사에서는 서강대학교 정시영 기계공학과 교수의 ‘전력부하 완화와 가스냉방 확대방안’과 고려대학교 강용태 기계공학부 교수의 ‘해외 가스냉방 보급사례’에 대한 발제 및 토론이 이어졌다.

특히, 참석자들은 전력수급 안정화와 환경문제 최소화 등 이슈에 대한 합리적 대체재로서 가스냉방의 경쟁력을 인식하고, 이를 국가적 과제로 설정하고 적극적인 지원책을 모색할 필요가 있다는 점에 의견을 같이했다.

가스공사는 앞으로 가스냉방의 경제성 및 친환경성을 적극 홍보함은 물론 지속적인 보급 확대에 주력해 국가 에너지 수급 안정에 기여하고 정부 에너지 정책을 뒷받침해 나갈 계획이다.




김영삼 기자 yskim@lawissue.co.kr
<저작권자 © 로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로이슈가 제공하는 콘텐츠에 대해 독자는 친근하게 접근할 권리와 정정·반론·추후 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law@lawissue.co.kr 전화번호: 02-6925-0217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