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보기

추혜선·김종훈 의원 "현대중공업은 갑질 중단하라"

기사입력 : 2018.10.03 16:08
+-
article box
(사진제공=김종훈의원실)


[로이슈 전용모 기자] 현대중공업 위장도급 철폐 대책위원회,정의당 추혜선 의원, 민중당 김종훈 의원은 2일 오전 11시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현대중공업 갑질 중단을 촉구했다.

이들은 "협력업체가 4대 보험 납부를 유예하며 줄인 부담만큼, 현대중공업이 지급하기로 한 기성금을 삭감한 것이다. 이는 결국, 현대중공업이 협력업체 노동자의 4대 보험비를 가로챈 것이나 마찬가지다"고 주장했다.

또 "2015년 말, 현대중공업 한 협력업체 대표는 원청의 기성금 후려치기에 견디다 못해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당시 폐업한 업체만 100여 개가 넘는다. 3년이 지난 지금, 이 자리에 선 현대중공업 협력업체 대한기업 대표 역시 원청의 일방적 기성금 삭감으로 16억의 빚을 졌다. 여기에 협력업체들이 폐업에 내몰리는 동안 수많은 노동자들이 임금을 제대로 받지 못한 채 실직 위기에 직면했다"고 호소했다.

이러한 현대중공업의 행보는 문재인 정부가 표방한 ‘중소기업 상생 협력’과 ‘일자리 창출’ 정책에 전면적으로 역행하는 것이다. 이뿐만 아니라, 현대중공업은 고정비를 절감하겠다며 원청 노동자까지 일방적으로 구조조정하고 있다는 얘기다.


이들은 "현대중공업은 앞에서는 조선업계가 어렵다며, 구조조정을 실시하고 협력업체 기성금을 후려쳤다. 그러나 뒤에서는 현대중공업 지주회사 체제 개편을 통해 총수 일가의 지배를 높이고 이익을 챙겼다. 결국 현대중공업 자본의 탐욕을 위해 원·하청 노동자, 협력업체 모두 일방적 희생을 강요받은 것이다"고 했다.

그러면서 "근본적인 원인 해결과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 10월 1일 공정거래위는 현대중공업 직권조사에 착수했다. 공정거래위의 직권조사가 ‘언 발에 오줌 누기식’ 조치로 이어져선 안 된다. 공정거래위는 지금이라도 현대중공업 갑질의 온상을 낱낱이 규명하고 실질적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전용모 기자 sisalaw@lawissue.co.kr
<저작권자 © 로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로이슈가 제공하는 콘텐츠에 대해 독자는 친근하게 접근할 권리와 정정·반론·추후 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law@lawissue.co.kr 전화번호: 02-6925-0217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