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보기

이마트, 시민단체에게 이마트타운 연산점 뒷거래 의혹으로 검찰 고발당해

기사입력 : 2018.09.14 19:18
+-
article box
(사진=이마트 로고)


[로이슈 심준보 기자] 이마트와 부산 연제구청이 시민단체로부터 검찰 고발당했다. 부산참여연대와 중소상공인살리기협회는 13일 오후 부산지방검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마트를 유통산업발전법 위반 혐의로 고발한다고 밝혔다.

14일 시민단체의 주장에 따르면 이마트는 이마트타운 연산점의 입점 및 영업등록 과정에서 특정 상인회장 2명에게 발전기금 명목의 뒷돈을 건넨 혐의를 받고 있다. 시민단체는 이 과정에서 연제구청의 묵인이 있었고, 이에 연제구청 역시 직무유기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중소상공인살리기협회 관계자는 “이마트측이 전통시장 상인회장 2명에게 이마트타운 연산점의 개설등록을 동의하는 것을 전제로 거액의 발전기금을 제시했다”라며 “이를 파악하고 부산 연제구청에 2차례 공문을 통해 알렸지만 묵살당했다”라고 주장했다.

이마트 관계자는 “이마트가 특정인에게 발전기금 명목으로 뒷돈을 건넸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인근 중소상공인과 상생방안을 협의중으로, 특정 상인회장이 아닌 모든 관계자들과 협의 후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서 “감사원의 감사와 행정소송 판결 결과 해당 과정에서 이상없음을 확인받았다”라고도 덧붙였다.



심준보 기자 sjb@rawissue.co.kr
<저작권자 © 로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로이슈가 제공하는 콘텐츠에 대해 독자는 친근하게 접근할 권리와 정정·반론·추후 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law@lawissue.co.kr 전화번호: 02-6925-0217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