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보기

서울변회, ‘사법개혁방안 긴급토론회’ 25일 개최

기사입력 : 2018.06.22 10:25
+-
article box

[로이슈 김주현 기자] 서울지방변호사회(회장 이찬희)는 ‘사법농단 사태로 비춰본 사법개혁방안 긴급토론회’를 오는 25일 오후 2시부터 변호사교육문화관 1층에서 개최한다고 22일 밝혔다.

서울변회는 지난 11일 개최된 ‘사법행정권 남용 규탄 전국변호사비상시국모임 시국선언 기자회견’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등 회원 변호사들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활동을 전개해왔다.

서울변회는 지난 시국선언 당시를 비춰볼 때 사법행정권 남용 사태에 대해 법원 스스로에 의한 해결은 기대하기 어렵다고 판단했다. 서울변회는 사법행정권 남용이 가능했던 구조적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원인을 파악하고 앞으로 어떤 방향으로 사법개혁을 할 것인지 그 방안을 논의하는 토론회를 개최하게 됐다.

토론회는 서울지방변호사회 프로보노지원센터 센터장인 염형국 변호사가 사회를, 서울지방변호사회 회원이사인 김지영 변호사가 좌장을 각 맡아서 진행되며, 주제 발제는 서울지방변호사회 인권이사 정영훈 변호사가 ‘현 사법농단 사태의 원인과 경과’에 관하여, 법률사무소 나란의 오지원 변호사가 ‘사법농단 사태 향후 전망’에 관하여, 건국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한상희 교수가 ‘향후 사법개혁 방안’에 관해 발표한다.


이어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박주민 국회의원, 한양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박찬운 교수, 경향신문 이범준 법조기자가 토론자로 참여해 토론을 진행한다.

서울변회는 "토론회는 재판제도의 개선, 사법행정제도와 법관인사제도의 개선, 법관윤리와 책임성 강화, 법관 독립의 실질적 보장, 국민의 사법신뢰도 회복을 위한 방안을 고민해 보는 자리가 될 것"이라며 "토론회가 각계각층 시민사회의 참여를 기반으로 국민의 목소리를 반영한 진정한 사법개혁 논의가 촉발되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주현 기자 law2@lawissue.co.kr
<저작권자 © 로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로이슈가 제공하는 콘텐츠에 대해 독자는 친근하게 접근할 권리와 정정·반론·추후 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law@lawissue.co.kr 전화번호: 02-6925-0217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