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보기

피할수 있는 것이 상책...'야생진드기' 사망자 발생, 매년 엄습하는 공포감

기사입력 : 2018.06.08 16:13
+-
article box
사망자가 발생한 야생진드기 자료화면 / 국립환경과학원


[로이슈 김가희 기자] 사망자가 발생한 ‘야생진드기’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만인의 이목이 집중된다.

매년 찾아오는 불청객이지만 조기에 예방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


우선 활동이 왕성한 봄부터 가을까지 주의하면서 풀숲이나 덤불 등 ‘야생진드기’가 많이 서식하는 곳을 피해야 한다.

부득이하게 그런 곳에 가야 할 때는 긴 옷을 입어 피부를 최대한 보호하는 것이 중요하다.

또 야외 활동을 한 후에는 겉옷을 꼼꼼히 털어내고 목욕을 해야 한다. 물리지 않았는지 온 몸 구석구석을 확인해야 하고 물린 것을 확인하면 무리하게 뜯어내면 안 된다.

일부가 피부에 남을 수 있고 피부에 붙으면 장시간(최장 10일) 흡혈하기 때문에 물렸다는 것을 인지한 즉시 병원에서 치료를 받아야 하며 물린 후 발열 등 증상이 있을 때에도 신속하게 진료를 받도록 한다.



김가희 기자 no@
<저작권자 © 로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로이슈가 제공하는 콘텐츠에 대해 독자는 친근하게 접근할 권리와 정정·반론·추후 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law@lawissue.co.kr 전화번호: 02-6925-0217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