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보기

넷마블 '페이트/그랜드 오더' 11월 21일 정식 서비스 오픈

기사입력 : 2017.10.28 15:03
+-
article box
넷마블게임즈는 '페이트/그랜드 오더' 국내 런칭을 기다리는 이용자들을 초청해 '칼데아 마스터 채용설명회'를 개최했다.


[로이슈 편도욱 기자] 스토리 수집형 모바일 RPG(역할수행게임) '페이트/그랜드 오더(Fate/Grand Order)'의 첫 오프라인 행사가 열렸다.

넷마블게임즈는 28일 서울 영등포CGV에서 '페이트/그랜드 오더'의 국내 런칭을 기다리는 이용자들을 초청해 '칼데아 마스터 채용설명회'를 개최했다.

이 날 일본 애니플렉스 대표 이와카미 아츠히로(岩上 敦宏), DELiGHTWORKS(딜라이트웍스)의 FGO PROJECT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시오카와 요스케(塩川 洋介), 알트리아 펜드래곤 등을 연기한 유명 성우 카와스미 아야코(川澄 綾子)가 참석해 게임의 매력과 다양한 에피소드를 설명했다.

행사장에서 이현숙 넷마블게임즈 사업본부장은 "11월 21일에 '페이트/그랜드 오더'의 정식 서비스를 오픈하겠다"고 밝혔다.


연내 출시 예정인 '페이트/그랜드 오더'는 TYPE-MOON의 인기작 ‘페이트’ 시리즈의 세계관을 기반으로 한 모바일 RPG다. 이용자는 마스터가 돼 서번트라 불리는 다양하고 매력적인 캐릭터들을 거느리고 과거로 돌아가 성배탐색(그랜드 오더)이라는 여행을 떠난다.

이 게임은 방대하고 뛰어난 스토리텔링이 강점으로 메인 스토리와 함께 각 서번트의 개별 스토리가 존재한다. 이용자는 다수의 개성 넘치는 서번트들을 소환하고, 클래스, 스킬, 커맨드 카드(Command Card) 등을 활용한 전략적인 전투를 경험할 수 있다.




편도욱 기자 toy1000@lawissue.co.kr
<저작권자 © 로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로이슈가 제공하는 콘텐츠에 대해 독자는 친근하게 접근할 권리와 정정·반론·추후 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law@lawissue.co.kr 전화번호: 02-6925-0217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