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보기

벤, 첫 단독 콘서트 성료…팬들 사랑에 폭풍 오열

기사입력 : 2017.10.23 13:04 (최종수정 2017.10.23 13:04)
+-
article box




벤이 첫 단독 콘서트를 성공적으로 마치며 팬들의 사랑에 눈물을 보였다.

벤은 지난 21일과 22일 양일간 KT&G 상상마당 대치아트홀에서 첫 단독 콘서트 '벤스 메모리(BEN's Memory)'를 개최해 관객 전원과 잊지 못할 추억을 만들었다. 공연 전 벤은 전석 매진을 기록하며 '믿듣벤'으로서의 저력을 입증했다.

벤은 2010년 '키도 작고, 예쁘지 않지만...'으로 가요계 데뷔해 '오늘은 가지마', '잘해준 것 밖에 없는데', '마지막이니까' 등으로 인기를 얻었다. 또한 드라마 OST 곡인 '꿈처럼', '안갯길', '두근두근', 'You' 등을 히트시키며 'OST 여제'의 자리에 올라 인기 솔로 여가수로서의 입지를 크게 높였다.

공연 무대에 다수 오르며 관객들을 꾸준히 소통한 벤이지만 이번 콘서트는 남달랐다. 벤이 2010년 데뷔 이후 오롯이 자신만의 이름을 내걸고 진행하는 첫 단독 콘서트로 남다른 의미를 가진 만큼 공연 준비에도 달랐다.

이번 공연에서 벤은 자신의 데뷔곡인 '키도 작고 예쁘지 않지만'과 '잘해 준 것 밖에 없는데'로 시작을 알렸다. '넌 어때', '끝까지' ,'우쭈쭈', 'My name is BEN'을 비롯해 가장 최근에 발매한 '달달해'까지 다양한 곡들을 선사하며 장내 분위기를 한껏 끌어 올렸다.

벤은 "이번 공연은 저의 시작, 그리고 추억, 지금을 순서대로 들려 드릴 예정이다. 오프닝 테마인 '시작'은 저 벤의 시작인 데뷔곡으로 준비해봤다. '벤스 메모리'라는 한 권에 책을 통해 저를 좀 더 알려 드리고 오늘 오신 여러분들과 가까이에서 소통하는 시간을 가지고자 공연명을 벤스 메모리로 정했다"라며 공연 콘셉트에 대한 이유를 설명했다.

이날 벤은 오디션 때 불러 예명이 된 Jackson5의 'Ben'과 연습생 시절 가장 즐겨 불렀던 곡인 Sara Bareilles의 'Gravity'를 선곡해 폭발적인 성량과 흠잡을 때 없는 가창력을 선보이며 보컬리스트로서의 매력을 여과 없이 전했다.

공연 전 미리 관객들로부터 '기억'에 관련된 사연과 질문을 받아 벤과 소통하는 코너를 진행해 관객들 한 명 한 명을 만났고, 사진 촬영에도 쿨하게 응하며 관객들에게 잊지 못할 추억을 선물했다.

벤의 첫 단독 콘서트는 벤의 음악 이야기를 한 권에 책에 담아 읽어 내려가듯 관객들에게 들려준다는 콘셉트로 꾸며졌으며, '벤에 대한 추억'과 '지금의 벤'을 주제로 한 곡들을 셋리스트로 구성해 관객들과 소통했다.

이날 팬들은 앙코르곡인 '오늘은 가지마' 무대 전 슬로건 이벤트를 준비해 깜짝 이벤트를 펼쳐 벤을 울음 짓게 했다. 이어 앙코르 무대 도중 바이브, 포맨, 임세준 등 소속사 식구 전원이 케익을 들고 벤의 첫 단독 콘서트를 축하하기 위해 무대에 올라 벤을 깜짝 놀라게 했다. 벤은 북받쳐 오르는 감정을 주체하지 못하고 폭풍 오열을 터트려 장내를 울음바다로 만들었다.

2시간 공연의 마지막 무대에서 벤은 "저에게 '선물'같은 지금을 주신 건 다름 아닌 여러분들이다. 저에게 주신 사랑 절대 잊지 않고 잘 간직해서 더 좋은 음악으로 찾아뵙는 벤이 되겠다"며 성공적인 첫 단독 콘서트에 대한 감격스러운 마음을 전했다.

감동적인 무대로 120분 동안 관객들과 쉴 틈 없이 달린 벤은 이번 단독 공연을 통해 관객들로 하여금 다시 한 번 '믿고 듣는 보컬리스트 벤'임을 각인 시켰고, 향후 벤의 음악적 성장과 보컬리스트로서의 행보를 주목케 했다.

유병철

☞[AD] 로또 당첨번호 "틀렸다고 버리지마세요"
로이슈가 제공하는 콘텐츠에 대해 독자는 친근하게 접근할 권리와 정정·반론·추후 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law@lawissue.co.kr 전화번호: 02-6925-0217
<저작권자 © 로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alt

[판결] 도박자금 2억 편취 전 울산상의회장 항소심서 높은 형량

alt

광주시민 절반 “국민의당, 민주당과 연대‧통합”

alt

[판결] 술취한 여성 모텔로 데려가 간음 40대 징역 4년

alt

올해 경기 청약경쟁률 상위 5위, 4개 단지가 서해안권

alt

[차기 광주시장 여론조사] 이용섭 28.7% 지지율 ‘단독 선두’... 2위 강기...

alt

추미애 “美 정치인, 전술핵 재배치 전혀 동의 안해”

alt

유진저축은행 출범

alt

미국 B-52, 8월 하순 동해서 일본과 연합훈련 실시

alt

포항지진 피해 규모 500억 넘어

alt

문정동 136 재건축, 시공자 선정 앞두고 조합-조합원간 갈등 ‘증폭’

alt

삼성, 삼성문화재단으로 상속과 증여세 회피수단으로 이용 '논란'

alt

현대·기아차, 광저우 모터쇼 참가…중국형 ‘코나’와 ‘스포티지R’ 후속...

alt

문정동 136 재건축, 현대엔지니어링과 ‘수의계약’ 못한다

alt

[판결] 중학생 친딸 강제추행·유사성행위 친부 징역 7년

alt

이병기 "최경환에게 1억줬다" 자백

alt

또 '악재' 평창 올림픽…홍보대사 '인순이' 탈세 혐의로 검찰 고발

alt

대기업 •산업단지 효과, 지역 부동산 시장도 ‘활짝’

alt

[판결] 정부 보조금 편취하고 학생 장학금 받아 챙긴 국립대 학과장 실형

alt

현대모비스-사법기관 공조, 짝퉁부품 제조·유통업자 검거

alt

[단독] 케이뱅크, 보안 뚫린 아이폰X '페이스ID' 로그인 중단

alt

네이버 '모두(modoo)' 서비스 관련 특허무효 심판에서 패소

alt

무너진 e스포츠 대부…전병헌 靑 수석 결국 사의

alt

추미애 “美 무리한 요구시 한미FTA 폐기 검토”

alt

홍준표 “국정원 명칭변경? 동네정보원 된 기관 차라리 해체해야”

alt

포항지진, 올들어 가장 경북 내륙 큰 진동...내륙소식이라 우려도

alt

지역 내 희소 면적 아파트, 분양시장서 '눈길'

alt

[판결] 누범기간 필로폰 투약 1심 실형 50대, 항소 기각

alt

이병기 '靑상납' 혐의 구속영장

alt

'자금유용·세탁' e스포츠협회 사무총장 구속영장

alt

우원식 “홍종학 인사기준 상 문제없었다... 野 유감”

alt

[판결] 북한 찬양글들로 이적행위 50대 실형·자격정지

alt

한전, 필리핀 뉴 클라크 스마트 에너지 시티 공동개발 협력 MOU 체결

alt

조세회피처에 투자하는 공기업 '광물자원공사·한국벤처투자' 논란

alt

유남석 헌법재판관 취임사 “소수자 권리보호·사회적 약자 배려 안전망 되...

alt

함바브로커로부터 뇌물을 수수 토지주택공사(LH)간부 등 검거

alt

11월, 부산과 전남 등 지방에서 분양 큰장 선다

alt

홍준표 “靑·與 망나니 칼춤 추는 듯... 정치보복 막겠다”

alt

“적폐의 원조”…與, MB 정조준

alt

LG유플러스, 서울 강남에 5G 테스트 허브 만든다

alt

靑, MB의 ‘적폐청산=정치보복’ 주장에 “불공정을 바꾸려는 것뿐”

alt

로펌공익네트워크, '기업의 사회적 책임 전망과 법률가의 역할'

alt

법무법인 세종, 올해의 노동분야 로펌에 선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