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보기

한수원, 중소기업기술 활용 수상 태양광 사업 시동

기사입력 : 2017.07.21 22:28
+-
article box
한수원-한화,수상 태양광사업 공동개발 MOU 체결 기념 사진. (사진=한국수력원자력)
[로이슈 김영삼 기자]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이관섭, 이하 한수원)은 21일 오전 11시 서울시 플라자호텔에서 한화큐셀코리아㈜ 및 한화솔라파워㈜, ㈜솔키스와 세계 최초 국내기술로 개발된 수상 회전식(추적방식) 태양광발전소 건설을 위한 80MW 용량, 2000억원 규모의 수상 태양광사업 공동개발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국내·외 저수 수면을 활용하는 수상 회전식 태양광발전은 육상태양광 발전효율보다 22% 우수한 방식으로 국토의 효율적 이용과 함께 주변경관 및 수질환경 개선에 유리하다.

본 협약 사업은 중소기업 개발기술을 활용한 공기업 및 대·중소기업 공생발전의 모델로 한수원은 현 기술을 더욱 향상시켜 베트남 탁바호수 500MW 수상태양광 건설참여 및 일본 수상태양광 시장진출 등 국내외 수상태양광사업에 참여할 계획이다

협약을 계기로 한수원은 국내사업 확대 및 해외시장 수출을 위해 협약사들과 공동 노력하기로 하고, 수상설비 특성을 고려한 발전효율 향상 및 녹조제거 등의 수질환경 개선, 수중 생태계 개선에도 공동연구 및 협력 할 예정이다.

이날 협약식에 참석한 한수원 그린에너지본부 오순록 본부장은 “정부의 태양광·풍력 확대 정책에 따라 2030년까지 신재생설비를 획기적으로 늘리고자 투자를 확대할 예정이라며, 태양광 발전산업으로 지역사회 경제 활성화와 정부의 신재생 3020 정책을 선도적으로 시행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한수원은 발전소 유휴부지에 한빛 14MW, 예천 2MW, 고리 5MW의 태양광발전소를 자체사업으로 건설해 국내 최대 규모인 21MW를 운영 중에 있고, 금년 8월 발주 예정으로 삼랑진양수 수상 4MW, 육상 3MW 태양광사업을 진행 중이다.

특히 무주양수발전소 등에 수상·육상 태양광을 지속적으로 추진 할 예정이다. 원전본부 유휴부지와 수력 및 양수발전소 상·하부 저수지에 태양광 발전소를 지속적으로 건설할 예정이다.

한수원은 기술력 있는 중소기업과 공동개발협약사업 시행 및 지자체, 공공기관 간 협력사업 추진, 폐골프장 등 대형부지를 임차·매입하여 자체사업 시행, 태양광발전 산업단지 조성 등의 방법으로 육상·수상 태양광을 건설해 우리나라 태양광발전산업의 선도적 역할을 다할 예정이다.




김영삼 기자 yskim@lawissue.co.kr
<저작권자 © 로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로이슈 포커스]

로이슈가 제공하는 콘텐츠에 대해 독자는 친근하게 접근할 권리와 정정·반론·추후 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law@lawissue.co.kr 전화번호: 02-6925-0217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