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보기

김종훈 의원 "산업은행, 현대중공업 물적 분할에 남 일처럼 처신"

기사입력 : 2019.06.12 09:19
+-
article box
날치기 주주총회 원천무효를 주장하고 있는 김종훈의원.(사진제공=김종훈의원실)


[로이슈 전용모 기자] 현대중공업은 지난 5월 31일 주주총회를 열어 물적 분할을 결의했다. 이 물적 분할은 현대중공업이 산업은행이 보유중인 대우조선해양지분을 넘겨받기 위한 절차의 하나로 진행된 것이다.

따라서 산업은행은 현대중공업의 물적 분할의 당사자라고 할 수 있다. 그럼에도 산업은행은 현대중공업 물적 분할에 대해 당사자가 아닌 척 처신하면서 강 건너 불구경 하듯 했다는 것이다.

산업은행의 이러한 태도는 김종훈(민중당, 울산동구) 국회의원이 산업은행에 질의한 내용에 대한 답변에서도 드러났다.

김종훈 의원은 5월 31일의 현대중공업 주주총회와 관련, 산업은행에 질의를 했다.

질의 내용은 △현대중공업 물적 분할과 본사의 서울 이전이 국가 균형발전에 어긋나는 것이 아닌지 △현대중공업 주주총회가 여러 이해관계자의 목소리를 반영하지 못함으로써 경제 민주주의 원칙을 위배하는 것이 아닌지△ 현대중공업 물적 분할이 대주주의 지배권 강화에 악용될 가능성은 없는지 였다.

이에 대해 산업은행은 첫째 질의에 대해서는 현대중공업이 경영상 판단할 문제여서 답변하기에 적절하지 않고, 둘째 질의에 대해서는 주주가 아니어서 답변하기 곤란하며, 셋째 질의에 대해서는 경영권 강화 의혹과 관련한 구체적인 사실관계나 구조가 없는 상황에서 답변하기 어렵다고 했다는 것.


김종훈 의원은 "산업은행의 이 같은 회피성 답변은 무책임 하다. 특히, 많은 전문가들이 현대중공업의 물적 분할이 경영권 강화와 연계되어 있다고 분석하는 현실에서 구체적인 사실관계가 없다는 산업은행의 인식은 이해하기 어렵다"고 했다.

산업은행의 설립 목적은 공적 기관으로서 지속가능한 성장을 촉진하고 국민경제의 건전한 발전에 이바지해야 한다는 데 있다.

산업은행은 대우조선해양 지분 매각을 할 때 그것이 기업의 경영 효율성에 미치는 영향뿐만 아니라 국가균형발전이나 경제민주주의 원칙, 재벌체제에 미치는 영향을 당연히 고려해야 한다. 산업은행의 답변으로 보아 산업은행은 대우조선해양 지분 매각을 순전히 기술 효율성의 측면에서만 바라본 듯하다. 그렇지만 이러한 방식의 의사결정은 산업은행 설립 목적을 망각한 것이라는 지적이다.

김종훈 의원은 "이 번의 현대중공업 물적 분할은 국가 균형발전 원칙, 경제민주주의 원칙에 어긋나고 재벌 체제를 강화시켜준다는 점에서 문제가 있다"고 전제하면서 "앞으로 국회 활동을 통해 산업은행이 왜 현대중공업의 물적 분할에 동의했는지, 산업은행이 국책은행으로서 역할을 다했는지 따져 묻겠다"고 강조했다.




전용모 로이슈(lawissue) 기자 sisalaw@lawissue.co.kr
<저작권자 © 로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로이슈가 제공하는 콘텐츠에 대해 독자는 친근하게 접근할 권리와 정정·반론·추후 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law@lawissue.co.kr 전화번호: 02-6925-0217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