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보기

제보자들 상조회사, 방송으로 봐도 믿기 힘든 사연들...이럴수가 있나

기사입력 : 2019.06.10 17:56
+-
article box
[로이슈 노지훈 기자] ‘제보자들 상조회사´편이 알려지면서 공분이 커지고 있다 / 출처 케이비에스화면

10일 ‘제보자들 상조회사´편이 다시 회자되고 있다.

앞서 방송된 ‘제보자들 상조회사’편에서는 눈으로 보기에도 믿기지 힘든 사안들이 다뤄져 놀라움을 자아냈다.

무엇보다 ‘제보자들 상조회사’ 편에서는 마지막 가는 길에 대한 유족들의 마음도 아랑곳하지 않고 사기에 가깝다는 제보들이 쏟아졌기 때문이다.

방송에서 따르면 지난 3월, 누적 가입자 5만 4천여명 선수금 700억에 육박하는 ‘A 상조업체’가 폐업했다. 그리고, <제보자들>에 도착한 한 통의 제보. A 업체의 전 직원이라고 밝힌 김 모 씨는 ‘회사가 고의로 폐업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대체 무슨 일이 생긴 것일까?

이진남(79)씨는 13년 전, A 업체의 상조(장례)상품에 가입했다. 어려운 형편에 자식들에게 짐이 되지 않기 위해 상조상품에 가입했다는 이 씨. 지난해 개인 사정으로 A 업체에 만기환급금을 요구했지만, 업체 측은 지연이자를 얹어 주겠다며 환급금 지급을 차일피일 끌었다고 한다. 그런데, A 업체가 폐업했다는 청천벽력과 같은 소식이 전해졌다. 중견 기업이었다는 A 상조업체는 왜 폐업한 것일까?


제보자가 A 상조업체와 같은 회사라고 주장하는 ‘B 투어’는 매월 일정 금액을 적립해 목돈의 부담을 줄여준다는 ‘적립식 여행상품’을 판매했다. 타인 양도가 가능하고 여행을 가지 않아도 현금으로 100% 환급받을 수 있어 가입 고객만 무려 8만여 명이었다는데 지난 2016년, 이영수(가명)씨 부부는 칠순기념 크루즈 여행 상품에 가입했다. 평생 한 번뿐인 해외여행을 꿈꾸며 일용직, 빌딩 청소 등을 하며 매달 14만 원씩 납입했다는 부부. 만기일만 손꼽아 기다렸지만 지난 5월, 직접 찾아간 ‘B 투어’ 사무실은 굳게 닫힌 상태였다

방송에서 소개된 더욱 기막힌 사실은 A 상조업체 피해자는 할부거래에 관한 법률에 따라 납부금 중 50%를 보상받을 수 있지만, 적립식 여행상품은 이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사실상 B 투어 피해자의 피해구제 방법은 단 한 가지, 관광공제회의 영업보증금 4천만 원을 1/N로 나누어 보상받는 것이라고 한다.

A 상조업체의 전 직원들은 A 업체 측의 고의적인 폐업을 주장하고 있다. A 업체가 만기고객이 늘어나며 만기환급금의 부담이 커지자 회사를 폐업하고 ‘C 상조업체’를 설립하는 일명 ‘치고 빠지기’ 수법을 벌였다는 것! A 업체의 한 임원진은 A 업체가 폐업한 날 ‘C 상조업체’의 대표이사로 취임했으며, A 업체 고객들의 개인정보를 도용해 고객의 동의 없이 C 업체로 계약을 이전한 정황이 포착되었다.

2018년 말 기준 대한민국 상조업체 가입자는 539만여 명을 넘어섰고 총 납입금은 5조억 원에 달했다. 우리 사회의 필수항목이 되어버린 상조 서비스, 이대로 괜찮을까? <제보자들>에서 상조업체의 꼼수와 선불식 할부거래법의 빈틈을 추적해봤다.




노지훈 로이슈(lawissue) 기자 news@lawissue.co.kr
<저작권자 © 로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로이슈가 제공하는 콘텐츠에 대해 독자는 친근하게 접근할 권리와 정정·반론·추후 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law@lawissue.co.kr 전화번호: 02-6925-0217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