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보기

한국당 “文정권, 패스트트랙 철회하고 국민에 사과해야”

기사입력 : 2019.05.26 16:05
+-
article box
자유한국당 이만희 원내대변인.(사진=뉴시스)
[로이슈 최영록 기자] 자유한국당은 26일 “현 정권이 국회 정상화를 진심으로 바란다면 결자해지의 정신으로 패스트트랙 지정을 철회하고 국민 앞에 사과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날 이만희 한국당 원내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국정 운영의 1차적 책임은 청와대와 여당에 있다”며 “이를 국민들이 두 눈 부릅뜨고 지켜보고 있다는 것이 이 정원은 잊지 말아야 한다”고 질타했다.

이 원내대변인은 “국민을 섣부른 좌파이론의 실험 대상이자 자신들의 고집이 옳다는 증명 도구로 삼아 실정을 반복하는 정권 탓에 민생이 무너져 눈물의 호소가 곳곳에서 이어졌다”며 “청와대 출장소로 전락해버린 여당이 자유한국당의 민생 투쟁을 폄훼하고 그 진정성을 부정하는 것은 국민의 마지막 호소마저 외면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불법과 반칙도 모자라 빠루와 망치 등 폭력까지 동원하며 패스트트랙을 강행해 국회를 파행시킨 민주당이 그 책임을 자유한국당에 전가하기 위해 이제 와 조건 없이 복귀하라는 후안무치한 주장을 펴고 있다”며 “이는 앞으로도 국회를 청와대의 부속기관으로 만들고 모든 법안을 정권 뜻대로 하자는 것이나 마찬가지다”고 주장했다.




최영록 기자 rok@lawissue.co.kr
<저작권자 © 로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로이슈가 제공하는 콘텐츠에 대해 독자는 친근하게 접근할 권리와 정정·반론·추후 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law@lawissue.co.kr 전화번호: 02-6925-0217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