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보기

노무현 대통령 서거 10주기, 23일 봉하마을서 엄수

기사입력 : 2019.05.23 13:48
+-
article box
뉴시스


[로이슈 김가희 기자] 노무현 대통령 서거 10주기 공식 추도식이 23일 오후 2시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 대통령묘역에서 엄수된다.

추도식은 권양숙 여사 등 유족과 조지 부시 전 미국 대통령, 문희상 국회의장을 비롯해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정의당 이정미 대표 등 정당대표, 정영애•윤태영•박남춘•차성수•천호선•전해철 이사 등 노무현재단 임원 및 참여정부 인사, 김홍걸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대표상임의장, 재단회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될 예정이다.

정부 측에서는 이낙연 국무총리와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대통령비서실 노영민 비서실장 등이 참석한다.

이날 추도식에 앞서 권양숙 여사는 부시 전 대통령과 문희상 국회의장, 이낙연 국무총리, 이해찬 대표를 포함해 노영민 비서실장, 해리 해리스 주한미대사 등과 환담을 가진다. 이 자리에서 부시 전 대통령은 직접 그린 노무현 대통령 초상화를 유족 측에 선물할 예정이다.


노무현재단은 2018년 12월경 노 대통령의 초상화를 제작하고 싶다는 부시 전 대통령 측 의사를 접하고 두 정상이 함께 촬영한 사진을 포함해 14장의 사진을 전달했다. 부시 전 대통령은 2010년 발표한 회고록 ‘결정의 순간들’에서 노무현 대통령의 서거에 대해 “2009년 그의 갑작스런 죽음을 접하고 깊은 슬픔에 빠졌음을 밝히고 싶다”고 언급한 바 있다.

이번 추도식 참석 역시 부시 전 대통령 측이 먼저 의사를 전해오며 성사되었다. 권양숙 여사는 답례로 노무현 대통령과 부시 전 대통령을 함께 새긴 판화작품과 노무현재단에서 제작한 10주기 특별상품을 선물할 계획이다.

유정아 전 노무현시민학교 교장의 사회로 진행되는 이번 추도식은 국민의례, 유족 인사말과 추모영상, 조지 부시 전 미국 대통령 추도사, 문희상 국회의장 추도사, 가수 정태춘 씨의 추모공연, 이낙연 국무총리 추도사, 재단 측 인사말, 노래를 찾는 사람들의 추모공연,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참배 등 순서로 진행된다.




김가희 기자 no@
<저작권자 © 로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로이슈가 제공하는 콘텐츠에 대해 독자는 친근하게 접근할 권리와 정정·반론·추후 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law@lawissue.co.kr 전화번호: 02-6925-0217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