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보기

한국당, 오늘 광화문서 대규모 집회, '장외 투쟁'

기사입력 : 2019.04.20 11:44
+-
article box
17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황교안 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로이슈 김영삼 기자] 자유한국당은 주말인 20일 문재인 정부의 '일방통행 인사'에 반발하며 대규모 정권 규탄집회에 나선다.

황교안 대표 체제에서 첫 장외투쟁으로 한국당은 20일 오후 1시30분께부터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문재인 STOP! 국민이 심판합니다'라는 집회를 열고 현 정부의 국정운영을 규탄할 계획이다.

이는 문 대통령이 박영선·김연철 장관에 이어 이미선 헌법재판관까지 인사청문회의 벽을 넘지 못한 인사를 잇달아 밀어붙인 데 따른 것,.

한국당 측은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상임위원 자리에 대선 캠프 출신 인사를 임명 강행하는 것도 모자라 코드 재판관 임명으로 헌재를 장악하려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한국당은 당 지도부를 비롯해 국회의원과 당협위원장, 중앙당 및 시·도당 사무처 당직자, 당원, 국회보좌진 전원 등 전국에 총동원령을 내린 상태다.

결집 인원은 1만여명에 달할 것이란 관측도 나오고 있다.

한국당은 집회 이후에는 청와대 방면으로 가두 시위를 벌인다. 이들은 시민들을 상대로 문재인 정권 실정을 부각하며 대국민 선전전을 이어갈 계획이다.




김영삼 기자 yskim@lawissue.co.kr
<저작권자 © 로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로이슈 포커스]

로이슈가 제공하는 콘텐츠에 대해 독자는 친근하게 접근할 권리와 정정·반론·추후 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law@lawissue.co.kr 전화번호: 02-6925-0217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