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보기

北 김정은, 문재인 대통령 향해 '촉진자' 아닌 '민족 이익 당사자' 나설 것 촉구

기사입력 : 2019.04.13 12:39
+-


article box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 (사진=뉴시스)


김 위원장은 지난 12일 최고인민회의 제14기 제1차회의 2일회의 시정연설에서 "(남측은) 오지랖 넓은 '중재자', '촉진자' 행세를 할 것이 아니라 민족의 일원으로서 제정신을 가지고 제가 할 소리는 당당히 하면서 민족의 이익을 옹호하는 당사자가 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13일 조선중앙통신에서 밝힌 김 위원장의 발언은 지난해 남북 정상회담에서 합의했던 협력사업이 국제사회의 대북제재로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는데 대한 답답함을 드러낸 것으로 풀이된다.

김 위원장은 지난해 있었던 3차례의 남북 정상회담이 "전쟁의 문어구로 다가서는 엄중한 정세를 돌려세우고 조국통일을 위한 새로운 여정의 출발을 선언한 대단히 의미가 큰 사변"이라고 평가하며 "(온 민족은) 북남관계가 끊임없이 개선되어나가기를 바라고 있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그러나 "(남측 보수세력은) 북남관계를 판문점선언 발표 이전 시기로 되돌려보려고 모지름을 쓰고, 미국은 남조선 당국에 '속도조절'을 노골적으로 강박하며 북남합의 이행을 저들의 대조선제재압박정책에 복종시키려 책동하고 있다"며 불만을 드러냈다.

김 위원장은 또한 "이로 말미암아 북남관계 개선의 분위기를 계속 이어나가는가, 아니면 전쟁의 위험이 짙어가는 속에 파국에로 치닫던 과거로 되돌아가는가 하는 엄중한 정세가 조성되고 있다"고 우려했다.

김 위원장은 그렇지만 지난해 남북 간 합의 이행을 위한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고 강조하며 남북관계 진전 의지를 피력했다.


김 위원장은 "남조선당국과 손잡고 북남관계를 지속적이며 공고한 화해협력관계로 전환시키고 온 겨레가 한결같이 소원하는대로 평화롭고 공동번영하는 새로운 민족사를 써나가려는 것은 나의 확고부동한 결심이라는 것을 다시 한번 분명히 해둔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어 "조성된 불미스러운 사태를 수습하고 북과 남이 힘들게 마련한 관계개선의 좋은 분위기를 고조시키고, 그것이 평화와 통일의 의미있는 결실로 빛을보게 하자면 자주정신을 흐리게 하는 사대적 근성과 민족공동의 이익을 침해하는 외세의존정책에 종지부를 찍고, 모든 것을 북남관계 개선에 복종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남조선당국이 진실로 북남관계 개선과 평화와 통일을 바란다면 판문점상봉과 9월 평양상봉 때의 초심으로 되돌아와 북남선언의 성실한 이행으로 민족 앞에 지닌 자기의 책임을 다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한 '허울만 바꿔 쓴 (한미) 합동군사연습'과 '미국의 적대시정책'이 유지된다면 "북남관계에서 진전이나 평화번영의 결실을 기대할 수 없다는 것을 때늦기 전에 깨닫는 것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남측 정부가 '실천적 행동'으로 진심을 보여야 한다고 요구하며 "북남관계의 지속적 발전과 나라의 평화통일을 실현하기 위해 계속 진지하고 인내성 있는 노력을 기울여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뉴시스)




임한희 기자 newyork291@lawissue.co.kr
<저작권자 © 로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로이슈 포커스]

로이슈가 제공하는 콘텐츠에 대해 독자는 친근하게 접근할 권리와 정정·반론·추후 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law@lawissue.co.kr 전화번호: 02-6925-0217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