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보기

한미 정상회담, 내달 10~11일 워싱턴서 개최

기사입력 : 2019.03.29 13:10
+-
article box
뉴시스DB


[로이슈 김가희 기자] 한미정상이 북미정상회담 불발 이후 처음으로 워싱턴에서 만난다.

29일 청와대 윤도한 소통수석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는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멜라니아 여사의 초청으로 4월10일부터 11일까지 미국을 방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양국 정상은 이번 회담에서 한미동맹 관계를 더욱 강화하고, 완전한 비핵화를 통한 한반도의 평화 체제를 구축하기 위해 양국 간 공조 방안에 관해 심도 있는 협의를 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또 같은 날 미국 백악관도 한미정상회담에 대해 언급했다.

AP통신에 따르면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28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4월 11일 워싱턴에서 회담을 가질 예정”이라며 “양국 문제 뿐만 아니라 북한과 관련한 최근의 동향들에 대해서도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더불어 “한미 동맹은 한반도와 이 지역 평화•안보의 핵심축으로 남아 있다”며 “문 대통령의 이번 방문은 한미 동맹과 양국의 친선 관계를 더욱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가희 기자 no@
<저작권자 © 로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로이슈 포커스]

로이슈가 제공하는 콘텐츠에 대해 독자는 친근하게 접근할 권리와 정정·반론·추후 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law@lawissue.co.kr 전화번호: 02-6925-0217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