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보기

‘한 지붕 세 가족’ LH 노동조합, 10년 만에 통합

기사입력 : 2019.03.21 16:27
+-
article box
(왼쪽부터) 황병관 공공연맹위원장, 문성현 경제사회노동위원장, 채성진 공동위원장, 김주영 한국노총위원장, 최현준 공동위원장, 박상우 LH 사장, 박해철 공공노련위원장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LH)


[로이슈 최영록 기자] ‘한 지붕 세 가족’으로 갈라져 있던 LH 노동조합이 10년 만에 ‘LH한국토지주택공사노동조합’으로 통합을 이뤘다.

이를 기념해 LH는 21일 경남 진주시 소재 본사사옥에서 김주영 한국노총위원장, 문성현 경제사회노동위원장 등 노동계 주요 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LH 통합 노동조합 출범식을 개최했다. 이날 여야 국회의원들도 영상메시지를 통해 LH 노동조합의 통합 출범을 축하했다.

그동안 LH 노동조합은 2009년 10월 한국토지공사와 대한주택공사의 통합 후에도 각 노조가 개별적으로 활동했다. 여기에 2015년에는 공사통합 이후 입사자들로 구성된 노조가 추가로 생기면서 총 3개의 복수 노조체제로 운영됐다.

이들 세 노조는 노동조합을 통합해야 한다는 점에 인식을 갖고 지난해 3월부터 논의를 진행한 결과 11월 열린 조합원 총회에서 94.3%의 찬성률로 노조통합을 이끌어냈다. 이후 통합노조에 대한 조직구성, 규약 정비 등 후속과정을 마무리해 이번에 조합원 8000여명에 이르는 거대 조직으로 거듭나게 됐다.


통합노조의 초대 위원장은 기존 한국토지주택공사노동조합의 최현준 위원장 및 LH 노동조합의 채성진 위원장이 공동위원장을 맡게 됐고, 임기는 오는 2020년 11월까지다.

채성진, 최현준 공동위원장은 “노조통합 과정에서 여러 갈등과 어려움이 있었지만 조합원의 통합에 대한 염원이 있었기에 오늘과 같은 뜻깊은 순간을 맞이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조합원의 권익향상과 국민과 함께하는 LH의 지속발전에 매진하겠다”고 말했다.




최영록 기자 rok@lawissue.co.kr
<저작권자 © 로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로이슈가 제공하는 콘텐츠에 대해 독자는 친근하게 접근할 권리와 정정·반론·추후 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law@lawissue.co.kr 전화번호: 02-6925-0217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