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보기

"교도소 가고 싶다" 흉기 난동 부린 50대 검거

기사입력 : 2019.02.02 14:26
+-
article box
차량 앞 유리창과 부동산 유리창이 파손돼 있다.(사진제공=부산지방경찰청)


[로이슈 전용모 기자] 2월 1일 오후 2시37분경 부산 수영구 광안동 모 부동산 앞 노상에서 교도소에 가고 싶다며 난동을 부린 50대가 검거됐다. 전자발찌를 착용하고 있었다.

피의자 A씨(56)가 흉기를 소지한 채 도로에 있던 벽돌로 부동산 및 레이차량 앞 유리창을 파손하고 부동산 손님들에게 행패를 부린다는 피해자의 112신고가 접수됐다.


남부서 광민지구대 순찰차 등 현장 출동했고 흉기를 휘두르며 출동한 경찰관을 위협하는 피의자에게 수회에 걸쳐 투항명령 후 테이저건을 발사후 계속 저항하자 경찰관이 피의자를 뒤에서 덮쳐 제압했다.

A씨는 ‘교도소에 가고싶다’며 범행을 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A씨를 특수공무집행방해, 재물손괴 등 혐의로 조사하고 있다.




전용모 기자 sisalaw@lawissue.co.kr
<저작권자 © 로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로이슈가 제공하는 콘텐츠에 대해 독자는 친근하게 접근할 권리와 정정·반론·추후 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law@lawissue.co.kr 전화번호: 02-6925-0217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