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보기

LG복지재단, 어린 생명 지키는 ‘베이비박스’ 운영한 이종락 목사에 의인상 수여

기사입력 : 2019.01.08 17:59
+-
article box
LG복지재단으로부터 LG의인상을 수여받은 이종락 목사(왼쪽)과 장원갑씨. 사진=LG복지재단


[로이슈 심준보 기자] LG복지재단은 ‘베이비박스’를 10년째 운영해 버려지는 아기의 생명을 보호해 온 ‘이종락 목사(65)’와 화재현장에서 방범창을 뜯고 이웃을 구한 장원갑(53)씨에게 ‘LG 의인상’을 수여한다고 8일 밝혔다.

LG는 그동안 국가와 사회정의를 위해 자신을 희생한 의인들에게 수여하던 ‘LG 의인상’의 시상 범위를 올해부터는 우리 사회와 이웃을 위한 선행과 봉사로 귀감이 된 시민들로 확대키로 했다고 전했다.

그 첫 번째로 아기가 유기되어 위험에 처하는 상황을 막기 위한 상자 모양의 생명보호 장치인 ‘베이비박스’를 10년째 운영하고 있는 이종락 목사에게 ‘LG 의인상’을 수여키로 했다고 밝혔다.

이 목사는 지난 2009년 서울시 관악구 주사랑 공동체 교회에 국내에서는 처음 베이비박스를 설치한 이래, 현재까지 1519명의 아기를 보호한 것으로 알려졌다.

교회 외부와 내부를 잇는 통로 구조의 베이비박스는 아기가 체온을 유지할 수 있도록 내부가 따뜻하게 유지되고, 바깥쪽 문이 열리면 알람 소리가 울려 즉시 실내에서 문을 열어 아기를 구조할 수 있는 장치다.


이 목사는 베이비박스에 아기를 두고 가는 보호자를 설득해 아기를 다시 데려가도록 하기도 하고, 이들 보호자에게는 자립할 수 있도록 생활비와 육아용품을 지원해오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종락 목사는 “더 많은 아기를 보호하고 미혼부모를 지원하는데 힘쓰겠다”며, “의인상이 도움 없이는 살 수 없는 위기영아와 미혼부모들에 대한 관심을 가질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LG복지재단은 지난 1일 산책 중 목격한 화재현장에 뛰어들어 노인을 구출하고 옆집에도 화재 사실을 알려 노부부를 대피시킨 장원갑씨에 대해서도 LG의인상을 시상했다. 장 씨는 허리와 다리를 다쳐 병원 치료를 받고 있는 상황에서도 망설임 없이 구조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LG복지재단 관계자는 “버려지는 아이들을 위해 10년동안 한결같이 헌신해 온 이종락 목사와 얼굴도 모르는 이웃을 위해 혼신의 노력을 다 한 장원갑씨의 이웃사랑 정신이 우리 사회에 많이 퍼져 나갈 수 있도록 하는 차원에서 의인상을 수여키로 했다”고 말했다.




심준보 기자 sjb@rawissue.co.kr
<저작권자 © 로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로이슈가 제공하는 콘텐츠에 대해 독자는 친근하게 접근할 권리와 정정·반론·추후 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law@lawissue.co.kr 전화번호: 02-6925-0217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