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보기

해운대해수욕장에 '몰카범! 경찰서에서 보자' 경고 조형물 설치

'영웅의 귀환' 김환성 순경

기사입력 : 2017.07.28 09:15 (최종수정 2017.07.28 09:15)
+-
article box
몰카범을 잡으러 온 '영웅의 귀환' 김환성 순경 조형물.


[로이슈 전용모 기자]
부산해운대경찰서(서장 류해국)는 27일 해운대해수욕장 중앙 이벤트 광장에 몰래카메라범에게 경고 메시지를 전하는 특별한 대형 조형물을 설치했다.

2m가 훌쩍 넘는 이 조형물은 여름철 급증 하는 몰카 범죄 및 성범죄 예방을 위해 제작됐다.

'몰카범! 경찰서에서 보자' 라는 경고 문구로 몰카범에게는 범죄심리를 사전에 제압하는 범죄예방 효과를, 시민들에게는 안심하고 즐거운 피서를 즐길 수 있도록 안전한 해운대를 선사한다.

특히 이조형물에는 ‘영웅의 귀환’이라는 특별한 이름을 붙였다.

몰카범에게 경고 메시지를 전하는 경찰관은 다름 아닌 지난 4월 해운대 바닷가에 빠진 익수자를 구하기 위해 맨몸으로 왕복 160m를 헤엄쳤었던 김환성 순경이다.

바다에 빠진 시민을 구하기 위해 맨몸으로 바다에 뛰어들었던 경찰관이 이번에는 몰카범을 잡기 위해 나선 것.

이 조형물은 8월 31일 해수욕장 폐장 시 까지 무도 3단 유단자인 김환성 순경이 24시간 매의 눈으로 해운대의 안전을 위협하는 몰래카메라범을 지켜본다.

경찰은 최첨단 몰카 탐지 장비를 갖추고 매일 점검하고 있다. 해수욕장 곳곳에 블랙박스형 CCTV 설치 및 여자 화장실 각 칸마다 비상 안심벨을 설치해 혹시 모를 위험에 대비하며, 여름 경찰서 직원들이 항시 순찰 중에 있다.

류해국 서장은 “우리 해운대경찰은 성범죄 예방 등 완벽한 여름치안 활동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올 여름 해운대를 찾는 피서객 여러분들은 안심하고 즐거운 휴가를 보내셨으면 한다” 고 전했다.

전용모 기자 sisalaw@lawissue.co.kr

☞로또 당첨번호 "틀렸다고 버리지마세요"

로이슈가 제공하는 콘텐츠에 대해 독자는 친근하게 접근할 권리와 정정·반론·추후 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law@lawissue.co.kr 전화번호: 02-6925-0217
<저작권자 © 로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