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보기

윤종오 의원-민중의꿈, 최저임금 1만원 실현 농성 돌입

권태신 전경련 상근부회장 면담하고 동참 요청서 전달

기사입력 : 2017.06.19 17:18 (최종수정 2017.06.19 17:18)
+-
article box
최저임금 1만원 실현 민중의꿈 실천단 농성돌입기자회견을 열어 구호를 외치고 있다.


[로이슈 전용모 기자]
윤종오 국회의원(울산 북구)과 ‘비정규철폐, 최저임금 1만원 민중의꿈 실천단’은 9일 오후 2시 전국경제인연합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저임금 1만원 농성 돌입을 알렸다.

민중의 꿈은 기자회견문에서 “시급 1만원, 월급 209만원을 적용해도 평균가구원 2~3명 기준 가구 생계비 평균값 기준에 한참 못 미친다(270만7573원~343만7488원). 최저임금1만원은 최소한의 삶 조건인 것이다”며 “민중의 꿈은 문재인 정부와 국회가 최저임금1만원 공약을 당장 시행할 것을 요구하며, 오늘부터 국회 앞 농성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이어 “기술과 혁신보다 어렵고 힘든 노동자-서민을 쥐어짜 쌓아온 재벌대기업 사내유보금은 807조원에 육박하며 국가예산의 두 배에 다다랐다”며 “박근혜-최순실게이트로 헌정까지 유린한 전경련과 재벌대기업은 최저임금 결정 자격이 없다”고 주장했다.

또 “영세중소상인들이 정작 힘든 이유는 최저임금1만원이 아니라 단가후려치기 등 원하청 불공정거래와 부동산 투기로 천정부지로 오른 임대료, 대기업 골목잠식 등”이라며 “영세중소상인을 볼모로 이윤 챙기기를 중단하라”고 강조했다.

정부와 국회에 대해서도 “헌법이 명령한 ‘최저책임’을 다하라”며 “최저임금 후려치고 비정규일자리를 양산해 쌓아온 재벌들의 막대한 부를 공정하게 분배한다면 최저임금1만원을 미룰 이유가 없다”며 “나라다운 나라를 국정철학으로 내세운 문재인 대통령을 향한 기대를 저버리지 않길 바란다”고 전했다.

강태이 알바노조 사무국장과 노용순 금속노조 동진오토텍지회 조합원도 ‘최저임금이 최고임금’인 저임금노동자의 현실과 노동자들의 노조 할 권리를 밝히고, 재벌대기업의 책임성을 강조했다.

article box
윤종오 의원이 권태신 전경련 상근부회장(사진왼쪽)을 면담하고 ‘전국경제인연합회 최저임금1만원 동참 요청서’를 전달하고 있다.


그러면서 “초과이윤공유제, 사내유보금 세금부과 등 정책적 재원마련을 통해 재벌대기업 부담을 법적으로 강화하고, 세제지원과 카드 수수료 인하, 대기업 골목상권 제한 등을 통해 영세상인들을 지원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민중의 꿈에 따르면 최저임금위원회가 밝힌 2017년 기준 최저임금 인상으로 영향을 받는 예상 노동자 수는 약 336만6000명, 전체 노동자의 17.4%를 차지한다. 13.7%인 263만7227명이 최저임금 미만으로 살아간다(2016년 기준/통계청).

한편, 윤종오 의원은 회견에 앞서 1시40분 권태신 전경련 상근부회장을 면담하고 ‘전국경제인연합회 최저임금1만원 동참 요청서’를 전달했다.

이 자리에서 윤 의원은 “감내할 건 감내해야 한다”며 자숙을 요청하고, “최저임금1만원 시행에 전경련이 전향적으로 고민해 줄 것”을 주문했다.

전용모 기자 sisalaw@lawissue.co.kr

☞로또 당첨번호 "틀렸다고 버리지마세요"

로이슈가 제공하는 콘텐츠에 대해 독자는 친근하게 접근할 권리와 정정·반론·추후 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law@lawissue.co.kr 전화번호: 02-6925-0217
<저작권자 © 로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