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보기

노현정, 단체사진 속 눈에 확 눈에 띄네 '돋보이는 자태'

기사입력 : 2017.06.16 17:09 (최종수정 2017.06.16 17:09)
+-
article box




노현정의 과거 아나운서 단체 사진 모습이 인상적이다.

앞서 방송된 KBS 2TV ‘맘마미아’에서 김보민은 “아나운서 동기 중 항상 돋보이는 아이가 그 기수의 중신이 된다. 내 기수 때는 노현정 전 아나운서였다. 처음에는 그러려니 했는데 갈수록 방송할 때 대우가 달라졌다”고 말했다.

이어 “난 동기고 한 살 언니인데 의자도 다르게 줬다”라며 “지역 순환근무 때문에 동기 11명 중 반이 지방 발령을 받았다. 노현정은 서울에 남아 9시 주말뉴스와 아침마당을 했다”라고 설명했다.

또 김보민은 “부산 KBS에 발령이 났을 때 '전임자였던 강수정에 비해 얼굴, 몸매 다 안 되는데 뭐로 어필할래'라는 말을 들었다”고 밝혔다.

특히 이날 김보민은 노현정 전 아나운서와 강수정 아나운서에게 경쟁심을 느꼈던 과거를 고백하며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김가희 기자 no@
☞로또 당첨번호 "틀렸다고 버리지마세요"

로이슈가 제공하는 콘텐츠에 대해 독자는 친근하게 접근할 권리와 정정·반론·추후 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law@lawissue.co.kr 전화번호: 02-6925-0217
<저작권자 © 로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