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보기

정의당 “김석동 금융위원장 내정설…매우 우려”

기사입력 : 2017.06.15 15:44 (최종수정 2017.06.15 15:44)
+-
[로이슈 이슬기 기자]
정의당은 문재인 정부의 초대 금융위원회 위원장으로 김석동 전 금융위원장이 거론되고 있는 것과 관련 “사실이라면 매우 우려되는 인사”라고 15일 밝혔다.

정의당 추혜선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밝히며 “김 전 위원장은 국가에 막대한 손실을 초래한 외환은행-론스타 사건의 핵심인물”이라고 평가했다.

article box
추 대변인은 “론스타는 외환은행 헐값 인수와 먹튀 매각 논란에도 불구하고 대한민국을 상대로 5.1조 원을 추가로 요구하며 투자자국가소송(ISDS)까지 제기해 현재까지 소송이 진행 중이다”며 “김 전 위원장은 론스타 소송의 관련 인물이고 결과에 따라 책임을 져야 할 수도 있는 위치에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우리나라 금융경제는 가계부채 관리, 금융소비자 보호, 금융의 공공성 강화 등을 포함해 많은 산적한 과제들을 안고 있다”며 “당면 문제를 제대로 풀어내기 위해서는 경제적 약자인 서민층과 금융소비자의 고충에 공감하고 금융공공성을 실현할 수 있는 인사가 초대 금융위원장이 되어야 할 것이다”고 말했다.

이슬기 기자 law4@lawissue.co.kr

☞로또 당첨번호 "틀렸다고 버리지마세요"

로이슈가 제공하는 콘텐츠에 대해 독자는 친근하게 접근할 권리와 정정·반론·추후 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law@lawissue.co.kr 전화번호: 02-6925-0217
<저작권자 © 로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