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보기

변협 “김선수 변호사 대법관 후보 추천 환영... 대법관 구성 다양화 이뤄지길”

기사입력 : 2017.06.15 11:18 (최종수정 2017.06.15 11:18)
+-
[로이슈 김주현 기자]
대한변호사협회(회장 김현)는 14일 발표된 대법관 후보자 8명 중 순수 재야 변호사 출신인 김선수 변호사의 후보 추천에 대해 환영의 뜻을 밝혔다.
article box


이날 변협은 성명을 통해 "그동안의 법원 순혈주의를 타파하고 순수 재야 변호사를 대법관 후보로 추천한 이번 조치는 큰 의미가 있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변협은 "이번에 추천된 김선수 후보자는 오랫동안 순수 재야 변호사로 활동해 온 유능하고 경륜있는 변호사"라면서 "사법개혁은 대법원 구성의 다양화로부터 시작돼야 하고, 순수 재야 변호사를 대법관으로 임명하는 것이 그 첫 걸음"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추천된 후보 8인 중 김영혜, 박정화, 민유숙 3인의 여성 후보자가 포함된 점과, 대한변협이 추천한 후보자 중에서 김선수, 조재연, 김영혜 3인이 포함된 사실에 환영의 뜻을 표한다"고 덧붙였다.

변협은 "이번 대법관 후보자 추천을 통해 대법원 구성의 다양화가 꼭 이루어지길 바란다"고 재차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대법관후보추천위원회(위원장 한덕수)는 14일 회의에서 신임 대법관 후보자 8인을 선정해 발표했다.

위원회에 발표한 후보자에는 안철상 대전지법원장(60·15기), 이종석 수원지법원장(56·15기), 이광만 부산지법원장(55·16기), 민유숙 서울고등법원 부장판사(52·18기), 박정화 서울고법 부장판사(51·20기) 등 5명의 현직 법관이 추천됐다. 변호사에는 조재연 법무법인(유한) 대륙아주 변호사(61·사법연수원 12기)와 김선수 법무법인 시민 변호사(56·17기), 김영혜 법무법인 광장 변호사(57·17기) 등 3명이 추천됐다. 민유숙·박정화·김영혜 세 후보자는 여성 후보자다.

김주현 기자 law2@lawissue.co.kr

☞로또 당첨번호 "틀렸다고 버리지마세요"

로이슈가 제공하는 콘텐츠에 대해 독자는 친근하게 접근할 권리와 정정·반론·추후 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law@lawissue.co.kr 전화번호: 02-6925-0217
<저작권자 © 로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