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보기

靑, “국민 눈높이 못 미쳐 죄송”…인사원칙 위배 논란 사과

기사입력 : 2017.05.26 16:17 (최종수정 2017.05.26 16:17)
+-
[로이슈 이슬기 기자]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26일 문재인 대통령의 인사원칙 위배 논란과 관련 “선거 캠페인과 국정운영이라는 현실의 무게가 기계적으로 같을 수 없다는 점을 솔직하게 고백하고 양해를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임 실장은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밝히며 “인사가 국민 눈높이에 미치지 못한다는 점에 대해서 국민 여러분에게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면서 “국회 청문위원들께도 송구한 마음과 함께 넓은 이해를 구한다”고 말했다.

이어 임 실장은 “저희들로써는 관련 사실에 대해 심각성, 의도성, 반복성 그리고 시점에 대해 종합적으로 검토하지 않을 수 없다”며 “그래서 후보자가 가지고 있는 자질과 능력이 관련 사실이 주는 사회적 상실감에 비춰 현저히 크다 판단되면 관련 사실 공개와 함께 인사를 진행 중”이라고 양해를 구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 역시 현실적 제약 안에서 인사를 할 수 밖에 없지만 좀 더 상식적이고 좀 더 잘 하려고 노력하고 있다”며 “앞으로 좋은 인재 널리 구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대선 후보시절 병역 기피, 부동산 투기, 세금 탈루, 위장 전입, 논문 표절의 문제가 있는 사람은 고위 공직자로 임용하지 않겠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문 대통령이 지명한 이낙연 후보자,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 등 3명의 공직 후보자에게서 위장 전입 의혹이 불거지면서 인사원칙 위배 논란이 제기됐다.


이슬기 기자 law4@lawissue.co.kr

☞로또 당첨번호 "틀렸다고 버리지마세요"

로이슈가 제공하는 콘텐츠에 대해 독자는 친근하게 접근할 권리와 정정·반론·추후 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law@lawissue.co.kr 전화번호: 02-6925-0217
<저작권자 © 로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